임피 출신 이인식(李仁植, 1901~1963)의 독립 운동

Title
임피 출신 이인식(李仁植, 1901~1963)의 독립 운동
연구책임자
김두헌
Keywords
이인식(李仁植), 임피, 독립 운동, 3.1운동, 애국 공채, 금우회(錦友會), 향리
Issue Date
2019-12-31
Publisher
전북연구원 전북학연구센터
Citation
김두헌. (2019). 임피 출신 이인식(李仁植, 1901~1963)의 독립 운동. 전북학연구, 1, 27-61.
Series/Report no.
전북학연구; 제1집
Abstract
이인식의 가문은 그의 14대조 이화가 16세기 중엽에 임피현으로 이주한 이후 400여 년 동안 대대로 향리 직을 역임한 전주이씨 시중공파 문정공파 가문이었다. 이인식은 이태하와 김제조씨 사이에서 3남 2녀 중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어렸을 때 한학을 공부한 이후 임피 보통학교에 입학하여 1914년 초에 제2회로 졸업하였다. 1916년에 서울의 사립 보성보통학교에 입학하였고, 함열의 가림 조씨 조득과 조혼하였다. 당시 이인식의 집안과 함열의 가림 조씨 집안 사이에서는 연혼관계가 형성되어 있었다.

이인식은 1919년 3월 1일 당시 보성중학교 학생 대표와 전북 학생 대표로서 만세 운동에 참여하였다. 탑골 공원 만세 시위 때에는 독립선언서를 배부하고 군중들을 미국 영사관 방향으로 유도하였고, 그 날 밤에는 독립신문을 배부하였으며, 3월 5일 남대문 시위 때에는 붉은 깃발을 흔들며 시위를 독려하였다. 이후 일본 경찰에게 체포되었고, 1919년 11월에 미결 구류 일수 90일을 산입한 징역 7개월과 집행유예 3년이라는 선고를 받았다.

1920년에는 자신의 재산 거금 8천원을 신변의 위험을 무릅쓰고 만주에까지 가서 임시정부 요원에게 건네주고 애국공채를 받아왔다. 1923년에는 일본 동양대학 인도지나 철학과에 입학하고 금우회를 조직하여 월보를 만들어 회원들에게 배포하였다. 1925년에는 임피 지역의 중학기성발기회에서, 1927년에는 임피 지역 청년회의 혁신총회에서 각각 회계와 경리로서 활약하였고, 1928년에는 임피 지역 야학에 의연금을 정기적으로 기부하였으며, 임피 보통학교에 소년 악대(樂隊) 1조를 기부하였다. 1929년 이후의 어느 시기에는 만주 목단강 유역으로 가서 조국의 독립을 위한 정보 수집, 군자금 조달 등의 독립 운동을 전개하였다.

이토록 이인식은 일제 강점기에 조국 광복을 위해 끊임없이 일제에 저항하는 삶을 살았다. 그러한 그의 삶의 기저에는, 인내와 노력을 중시한 그의 인생관이 자리하고 있었다.
목차
1. 머리말
2. 가문과 초·중등 교육 및 혼인
1) 가문
2) 초·중등 교육
3) 혼인
3. 독립운동
1) 3·1만세 운동 참여
2) 임정에 독립 자금 기부
3) 일본에서의 금우회 활동
4. 임피에서의 실력 양성 운동
5. 만주 목단강에서의 독립 운동
6. 삶에 대한 자세
7. 맺음말
URI
http://repository.jthink.kr/handle/2016.oak/786
ISSN
2713-5772
Appears in Collections:
전북학연구센터 > 전북학연구
Files in This Item:
JSJ0102_임피 출신 이인식의 독립 운동.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